[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레바논 폭발, 사망 최소 135명·부상 5천여명 外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아시아 네트워크 미디어

Posted on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레바논 폭발, 사망 최소 135명·부상 5천여명 外

[앵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대형 폭발로 인한 사상자가 5천명을 넘어섰습니다. 피해액은 150억 달러, 우리 돈 17조8천200억원에 달할 수 있다는 추정이 나왔습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 피해가 가장 큰 미국에서 누적 확진자 수가 500만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들어온 글로벌 뉴스 김지수 기자와 살펴봅니다. 어서 오세요.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로 인한 인명피해가 계속 커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상황 정리해주시죠.

[기자]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대형 폭발로 인한 사망자가 135명, 부상자가 5천여명으로 각각 늘었습니다. 아직 수십명이 실종 상태여서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레바논 정부는 피해액이 150억 달러, 우리 돈 17조8천200억원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레바논 정부는 폭발 원인과 관련해, 항구 창고에 오랫동안 보관돼 있던 인화성 물질 질산암모늄이 대규모로 폭발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레바논 정부는 폭발 참사를 조사한 뒤 5일 안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현지에서는 노동자들이 용접 작업을 하다가 화학물질에 불이 붙었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레바논 정부는 일단 폭발이 특정 세력의 공격이 아니라 ‘사고’로 비롯됐을 개연성에 무게를 두며 신중한 모습입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폭발이 발생한 항구 창고에는 2천750톤의 질산암모늄이 6년간 보관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2014년 폭발성이 강한 물질이 베이루트 내 안전조치 없이 저장돼있어 위험하다는 보고서를 받은 바 있다는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중동 언론들은 인화성 물질이 대량으로 시내와 가까운 항구의 창고에 보관됐다는 사실에 경악하면서 기득권의 구조적인 부패가 근본 원인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레바논 정부의 진상 규명이 ‘부패 스캔들’로 번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일각에서는 레바논의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 헤즈볼라나 이스라엘이 폭발에 개입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레바논과 적대 관계인 이스라엘 관리들은 폭발이 이스라엘과 무관하다고 주장했고 헤즈볼라도 폭발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서방 언론에서는 친이란 무장정파 헤즈볼라가 사실상 항구를 통제한다면서 질산암모늄의 관리 책임도 헤즈볼라에 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앵커]

세계 각국도 일제히 폭발 참사에 애도를 표하고 구호 손길을 내밀고 있어요.

[기자]

과거 레바논을 식민지로 뒀던 프랑스는 발 빠르게 움직였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사고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 6일 레바논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프랑스 정부는 이번 참사 수습을 지원하기 위한 장비와 인력을 이미 급파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레바논 국민을 어떤 식으로든 지원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레바논이 이 비극에서 회복하도록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레바논 정부에 지원 의사를 알릴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레바논 헤즈볼라와 적대 관계를 이어 온 이스라엘도 구호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모든 희생자와 유족을 위해 기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앵커]

이번 참사가 발생하면서부터 폭발 원인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미국도 그런데요, 트럼프 대통령과 군 당국이 폭발 원인과 관련해 다르게 판단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기자]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포럼 행사장에서 레바논 참사 원인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대부분은 사람들은 보도된 대로 그것이 ‘사고’였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폭발 참사가 ‘사고’라는 진단을 내놓은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부연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발언은 ‘군 당국자들이 공격인 것으로 보인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어제 발언과 상반되는 것이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폭발 참사를 ‘끔찍한 공격’으로 규정하고…▣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4 thoughts on “[김지수의 글로벌브리핑] 레바논 폭발, 사망 최소 135명·부상 5천여명 外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 아시아 네트워크 미디어

  1. 모 열사분이 KBS라디오
    오픈스튜디오를 곡갱이로 박살를 내었습니다 곡갱이열사님 화이팅 속이다후련합니다
    국민의 피같은 돈을받아처먹고 공산당부역자역할을 하고있는 놈들 혼이나야합니다. 또다른 민노총관제언론들도 긴장을해야합니다 국민들이 화가마니나있습니다
    열사분들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공익제보자님, 신발열사님,곡갱이열사님 등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