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다인용 고압산소치료센터 – 아시아 네트워크 미디어

Posted on

명지병원, 국내 최다인용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
화재 및 가스중독 등 중증응급환자 및 만성질환자 골든타임내 치료
경기도 지역 최초로 12명이 동시에 치료받을 수 있는 다인용 고압산소치료센터가 21일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문을 열었다.
이날 오후 2시에 진행된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식에는 경기도 이용철 행정2부지사와 김재훈 보건건강국장,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과 김진구 병원장, 허탁 대한고압학회장(대한응급의학회이사장)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날 문을 연 명지병원의 고압산소치료챔버는 12~14명이 동시에 산소치료를 받을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다인용 챔버로 24시간 가동되기 때문에 긴급한 응급중증환자에 대한 골든타임 내 적기 치료가 가능하다.
경기도 지역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챔버를 설치한 명지병원은 지난해 경기도의 응급의료기관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도비 11억 원과 자비 2억여 원을 투입, 국내 최대 규모인 12~14인용 장비와 인력을 갖추고 이번에 본격 가동하게 된 것이다.
고압산소치료는 챔버 안에서 대기압보다 2~3배가량 높은 고압산소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다량의 산소를 체내 혈액 속에 녹아들게 해 몸 곳곳에 산소를 공급하고, 저산소증으로 나타난 여러 질환의 증상을 개선해준다.
고압산소챔버는 주로 화재 등에 따른 급성 일산화탄소중독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중증 환자 치료에 24시간 대응한다, 또 잠수병은 물론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 병 등의 만성 질환의 치료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철 부지사는 축사에서 “명지병원에 운용하게 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는 중증응급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의료진이 함께 입실해 치료가 가능한 장비로, 경기북부권역은 물론 인근 서울경기지역까지 아우르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경기도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향후 우리나라 고압산소챔버의 스탠다드를 세운다는 생각으로 기능과 성능, 디자인 면에서 심혈을 기울일 수 있었다”며 “중증응급환자 발생시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고 안전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명지병원은 고압산소치료센터 개소식에 이어 이 날 오후 3시 병원 T관 6층 농천홀에서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압산소치료의 효과와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심포지엄을 웨비나로 개최했다.

고압산소치료는 난치병으로 알려진 다양한 급성 및 만성 질환에 적용하고 있고, 그 효과는 이미 많은 연구로 증명되어 다양한 질환 치료에서 국민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 건강보험 적용 분야
– 중증 응급환자 치료
■ 급성 일산화탄소중독 및 급성 시안화물 중독
■ 감압병(잠수병)
■ 공기색전증
■ 혐기성세균감염증(가스괴저증)
■ 급성 감각신경성 난청
■ 시안화물중독
■ 급성 중심망막동맥 폐쇄
■ 수혈이 불가능한 과다 출혈시 산소 공급

-일반 환자 및 만성질환 치료
■ 화상
■ 버거씨병
■ 식피술, 피판술, 수지접합수술 후 창상
■ 방사선치료 후 발생한 조직괴사 및 지연성 합병증
■ 당뇨병성 족부궤양
■ 난치성 골수염
■ 두 개 내 농양
■ 돌발성난청
■ 빈혈
■ 급성기 중심망막 동맥 폐쇄

■ 비급여 적응증
방사선 치료 후의 방광염, 직장염, 구강염, 턱뼈괴사, 노폐물 제거, 체내독소 해소, 만성피로, 혈액순환 장애, 뇌기능 향, 항산화력 및 세포 재생 향상, 신진대사 활성화, 면역력 증가, 피부미용, 부종, 염증, 두통, 어지럼증, 치매, 뇌경색, 운동선수, 수술환자, 암환자….
미국, 일본 등 고압산소치료가 활성화된 국가에서는 효과가 입증된 다양한 질환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고압산소치료 #고압산소챔버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고압산소치료센터 #고압산소치료챔버 #가스중독 #잠수병 #색전증 #당뇨발 #명지병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